평범해서 공감가는 블로그

야탑 맛집 홍박사  육회, 등심, 갈비살까지

 

지난 일요일이었죠?! 양가 어머님들 한복을 성남에서 맞추고

어딜갈까~ 하다가 홍박사에 갔습니다.

홍박사는 예~전에 엄마가 절 데려왔던 곳인데, 제가 먹어본 소고기 집 중에서는 젤 맛도 좋고

그만큼 비싼 곳이긴 해요 ㅋㅋㅋ

 

 

 

저희는 총 4명이었고, 육회 반근과 등심 1근 정도를 먼저 시켰어요

등심은 반근, 한근 그리고 800g 이렇게 3가지가 있었던 것 같은데

전 주차하느라 정확히 몇 g짜리인지는 모르겠고

양을 보니 600g보다는 많은 것 같은데.. 일단 1근이라고 표현할게요

 

 

숯이 들어오는데까지 한 5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그래도 육회와 고기, 상차림은 빨리빨리 되었어요.

상이 꽉차보이지만 특별한 반찬은 없어요. 그래도 부족함도 없답니다.

저기 고추장같은거 + 마늘은 육회 양념이에요.

야탑 맛집 홍박사는 육회에 배가 없고 양념장을 찍어먹는 스타일입니다.

 

 

마블링이 꽤 좋아보이죠?! 홍박사에서는 고기가 나온 후

덩어리채 굽는게 아니라 서빙하시는 이모님께서 고기를 한번 더 잘라주세요.

기름이 많은 부위는 덜어내 주시고,

고기는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라주시니다.

 

이때 여성분들의 경우 고기 크기가 좀 크게 느껴지실 수도 있는데

이정도는 잘라야 육즙이 빠져나가지 않고 맛있다고 하시더라고요

 

 

너무 작게 짜르면 안에 육즙이 같힐 새가 없이 말라버린다고.. 뚜룹!

비싸고 맛있는 한우를 그렇게 남비할 순 없죠

위에 사진 보시면 생각보다 고기가 크죠?!

 

너~무 큰거는 한번정도 자를 수 있겠지만

왠만한건 한번 자르며 너무 작은 것 같고

그렇다고 2/3 , 1/3로 자르기는 좀 그렇고 ㅋㅋ

남자들은 그냥저냥 먹기 딱 좋은 사이즈 인듯해요

 

 

 

바로 냉면을 먹을까 어쩔까 하다가, 갈비살 반근을 더 시켰어요.

시작부터 갈비살을 먹으면 좀 느끼하기 때문에

육회와 등심을 먹고서 시켰는데요

아우 근데 다들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된시점이라 ㅋㅋ 너무 양이 많더라구요.

그냥 이 갈비살을 시키지 말고 바로 냉면으로 넘어갈걸 그랬어요!

 

 

 

말은 이렇게 했지만 갈비살 역시 존맛탱입니다.

등심보다 갈비살을 더 많이 먹을까? 싶을 정도로요

갈비살이 실제로 더 비싸기도 하구요!

 

 

배가 넘나 불렀지만 비냉을 포기할 순 없어요

원래 고기 먹느라 배부를 땐, 나를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합니다.

배가 터져 죽을 것 같을 때. 그래 너 죽고 나죽자 생각으로 비냉을 시켜야합니다.

그러면 자동적으로 배 속에 고기와 냉면까지 들어갈 자리가 생기거든요.

 

 

 

여자친구는 물냉파였습니다

전 비냉파인데.. 앞으로 고기 먹을때마다 눈치 싸움이 벌어질 것 같아요

 

아, 여러분 비냉이냐? 물냉이냐?의 눈치싸움이 아닙니다.

물냉만 시키느냐 물냉과 비냉을 둘다 시키느냐의 싸움입니다..

비냉만 시키는건 보기에 없어요..

제가 프로포즈 할때 져준다고 했거든요............

 

 

갑자기 우울해지네요.

이상 야탑 맛집 홍박사 이야기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최근에 게시된 글